개한테 물렸을 때, 개물림 사고, 강아지한테 물렸을 때 병원, 응급처치 방법

우리 주변에 반려견을 키우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강아지한테 사람이 물리는 사고도 종종 일어납니다. 대형견한테 물림 사고가 나는 경우도 있지만 작은 개한테도 개물림 사고가 나기도 하고 개들끼리 싸우는 것을 사람이 말리다가 물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사나운 개

강아지한테 물렸을 때 대처 방법, 응급 처치 방법

우선 강아지한테 물렸을 경우 병원은 꼭 방문해서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심하게 물렸을 경우 응급실을 가야 하지만 응급 상황이 아니라면 정형외과나 피부과 등을 방문하여 소독과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바로 병원에 가지 못하는 상황이라면 깨끗한 흐르는 물로 5분 이상 상처를 씻어내야 합니다. 그리고 소독제나 식염수로 상처를 소독하고 피가 흐른다면 깨끗한 수건 같은 걸로 꾹 눌러서 압박 지혈해 주며 빠른 시일 내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강아지한테 물렸을 때 주의해야 할 점

물린 상처가 작거나 작은 강아지한테 물렸더라도 강아지의 입안에는 수 많은 세균들이 있어 세균 감염의 위험성이 높기 때문에 상처를 방치해서는 안됩니다. 개 물림 사고로 인해 걸릴 수 있는 질병은 몇 가지 있습니다.

  • 파상풍 – 파상풍은 신경독소가 신경세포에 작용하여 근육 경련성 마비와 동통(몸이 쑤시고 아픔)을 동반한 근육 수축을 일으키는 감염성 질환으로 주로 흙에 존재하는 파상품균으로 부터 감염됩니다. 이런 상처의 경우 파상풍 주사를 맞아야 하는데 어렸을 적에 기본적으로 접종을 하지만 한번 접종으로 유효기간이 10년이기 때문에 기간이 지났거나 접종을 하지 않았다면 개물림 사고 후 24~48시간이내에 파상풍 접종을 맞아야 합니다.
  • 광견병 – 광견병은 바이러스에 의한 질환으로써 인수 공통 전염병으로 중추 신경계 감염증 입니다. 파상풍 보다 더 위험하다고 볼 수 있는 질병으로 치사율이 높습니다. 하지만 가정에서 키우는 강아지에게는 광견병 접종을 대부분 하고 있기도 하고 광견병일 확률이 거의 없다고 볼 수 있지만 야생에서 사는 동물은 광견병이 있는지 없는지 확인 할 방법이 없으니 산책할 때 야생동물을 주의해야합니다.
  • 감염 – 강아지의 침과 이빨에는 많은 세균이 살고 있는데 그 중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파스퇴렐라균으로 패혈증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파스퇴렐라균은 염증을 유발하고 화농성 질환이 발생되기도 합니다. 이외에도 물린 정도에 따라 패혈증이나 골수염이 올 수 있고 두통 오한 등이 나타날 수 있어 꼭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개 물림 사고의 가장 좋은 대처 방법은 예방입니다. 목줄은 튼튼한 것으로 사용하고 공격성이 있는 강아지인 경우 입마개를 해서 안전에 신경 써야 합니다. 또 다른 강아지를 만지고 싶을 때나 내 반려견과 인사를 시켜주고 싶다면 먼저 상대방 견주에게 동의를 구하고 접근해야 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